6월 地選 금권선거 의혹 수사 막바지…강임준 시장 기소여부 관심
상태바
6월 地選 금권선거 의혹 수사 막바지…강임준 시장 기소여부 관심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2.11.17 16:14
  • 기사수정 2022-11-18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검 군산지청/사진=투데이 군산
전주지검 군산지청/사진=투데이 군산

6월 지방선거 과정서 금권선거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막바지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강임준 군산시장 기소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주지검 군산지청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1시20분쯤 강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약 7시간에 걸쳐 조사를 벌였다.

강 시장은 6월 지방선거기간에 김종식 전 도의원에게 400만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이는 김 전 의원의 폭로로 불거졌다. 

또 검찰은 강 시장이 자신의 측근을 시켜 김 전 의원을 회유하려 했는지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있다. 

하지만 강 시장은 이 같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따라서 검찰이 다음달 1일 6월 지방선거 공소시효 만료를 앞두고 강 시장을 법정에 세울지 주목된다.

강 시장이 만약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법원에서 벌금 100만 원 이상을 선고받고 형이 확정되면 시장직을 잃게 된다.

한편 검찰은 강 시장을 비롯해 모두 6명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