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4월부터 주말에 여객선 타고 '서해 낙조 노을관광' 즐긴다
상태바
내년 4월부터 주말에 여객선 타고 '서해 낙조 노을관광' 즐긴다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10.25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다음달 신규 대체 여객선 활용 노을관광 여객선 시범 운항
어청카훼리호 조감도/사진 제공=군산시
어청카훼리호 조감도/사진 제공=군산시

 

내년에 여객선을 타고 서해의 가장 큰 절경인 서해 낙조의 웅장함을 바라볼 수 있는 노을관광이 시범 추진될 계획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군산시에 따르면 작년과 올해 국비 60억원을 들여 다음달 새 여객선 어청 카훼리호가 취항할 예정이다. 이 여객선은 기존의 어청도 여객선이 노후된 탓에 대체 건조한 것이다.  

시는 이 새 여객선을 활용해 내년 4월쯤 어청도 서해낙조 노을관광 여객선을 시범적으로 운항키로 했다.

이 여객선은  평일엔 군산~어청도 간 1항차 운항하다가 주말(금, 토)에는 노을관광을 위해 2항차로 늘려 운항하겠다는 것이 시의 계획이다.

시는 내년 본예산에 우선 시범사업인 만큼 5,000만원의 사업비를 세울 예정이다.

시는 이 사업이 성공하면 체류형 관광객 유치에 적 잖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측은 "이 사업은 시와 군산해수청과 여객선사의 협력사업이다"며 "이를 통한 관광 활성화로 어업 외 소득이 늘어나 섬 정주여건이 나아지는데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어청도 카훼리호는 20노트 속도의 알루미늄 재질의 고속차도선으로 280톤급이다. 승선인원은 200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