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리막 군산 인구 4월 26만4,358명…전달 보다 298명 감소
상태바
내리막 군산 인구 4월 26만4,358명…전달 보다 298명 감소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2.05.0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군산의 인구가 전달 보다 298명이 줄어드는 등 인구감소세가 이어졌다. 

3일 군산시에 따르면 4월 말 군산 인구수는 26만4,358명으로 전달 26만4,656명에 비해 이 같이 감소했다. 

작년 말 인구수 26만5,304명 보다는 946명이 줄어든 것이다. 

4월 인구의 경우 1,344명이 줄어든 반면에 1,046명이 늘어나는데 그쳤기 때문이다.

인구 감소 원인으로는 관외 전출 1,082명, 사망 259명, 말소 3명 등이다. 이 중 관외전출 사유로는 직업 430명, 가족 228명, 줕액 177명, 교육 126명, 기타 121명 순이었다. 

이에 반해 인구 증가는 전입 1,046명, 출생 110명, 등록 4명으로 나타났다. 전입 사유로는 직업 356명, 가족 227명, 주택 157명, 교육 63명, 기타 129명 순이다. 

4월 인구가 줄어든 곳은 나운3동(-62명), 나운2동(-52명), 신풍동(-27명)이었으며, 늘어난 곳은 조촌동(+45명), 수송동(+19명), 나운1동(+13명)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