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맛 좋은 쌀 생산 위해 팔 걷었다" 市, '황금 들판 프로젝트' 추진
상태바
"밥 맛 좋은 쌀 생산 위해 팔 걷었다" 市, '황금 들판 프로젝트' 추진
  • 투데이 군산
  • 승인 2021.01.06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기술센터
농업기술센터

고품질쌀 생산을 위한 황금 들판 프로젝트가 추진된다.

군산시농업기술센터는 군산쌀의 명성유지와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소비자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이 같은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시가 이러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나선 것은 작년에 심한 기상이변을 겪으며 비료량을 적량보다 많이 투여한 논을 중심으로 도복과 병해충 피해가 심각하게 나타나서다.

평년대비 12.3%, 전년대비 11.5% 수량감소를 가져온데다 미질도 떨어져 밥 맛 좋은 쌀 생산에 차질을 빚었다.

이에 시는 황금들판 만들기 대농민 운동을 전개해 벼 재배에 맞춰 적기에 적량의 비료 시용과 물관리를 철저히 시행해 태풍에 도복되지 않는 풍년농사를 위한 농민 교육에 나섰다.

시는 새해농업인 실용교육, 농업인학습단체 월례회의, 이장단회의 등 농촌사회 거점 농업인들에게 과비시용 자제를 통해 군산쌀 브랜드 이미지를 높여 소비자가 믿고 구매할 수 있는 명품쌀을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질소량 기준 300평당 밑거름 6.6kg, 이삭거름 3.0kg 시 맞춤비료 권장량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미정 기술보급과장은 “쪽빛 가을하늘 아래 누렇게 익어가는 황금들녘을 생각해 보면. 보기만 해도 구수하고 맛있는 군산쌀의 풍미를 소비자가 즐길 수 있도록 최고품질쌀 생산을 위해 지도역량을 한층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