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응항 방파제 테트라포드 추락 관광객 해경과 119에 의해 구조
상태바
비응항 방파제 테트라포드 추락 관광객 해경과 119에 의해 구조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10.05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응항 방파제 테트라포드에서 추락한 60대가 해경과 119에 구조됐다.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밤 11시30분쯤 비응항 서방파제 테트라포드에서 관광객 1명이 추락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119 구조대와 함께 현장에 출동해 추락자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이 사고로 추락자는 머리부분에 출혈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자에 따르면 추락자가 소변을 보러 간다며 테트라포드 주변으로 간 후 돌아오지 않자 확인하고 신고했다는 것.

군산해경측은 “최근 방파제 테트라포드에서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테트라포드 출입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연안사고 예방에 관한 법률 제10조에 의거, 방파제 등에 있는 테트라포드는 인명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출입통제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다.

특히 낚시나 취사 등이 엄격히 금지된 지역이다. 이를 위반시 동법 제25조에 따라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