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첫 모내기 지난달 28일 옥구읍 선제리 1.9ha서 이뤄져
상태바
군산 첫 모내기 지난달 28일 옥구읍 선제리 1.9ha서 이뤄져
  • 투데이 군산
  • 승인 2021.05.03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풍년을 기원하는 군산시 첫 모내기가 이뤄졌다.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전재호씨가 옥구읍 선제리 일원에서 1.9ha 규모로 첫 모내기가 실시됐다. 

전씨가 심은 신동진벼는 조기재배를 목적으로 개발된 품종으로 다른 품종에 비해 밥맛이 좋은 데다 도열병과 줄무늬잎마름병에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이변이 없이 적기 영농이 추진될 경우 추석 전인 오는 9월 상순에 햅쌀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번 첫 모내기를 시작으로 오는 21일 전후 본격적으로 모내기가 진행돼 6월 상순경 1모작 모내기가 완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모내기 전체 면적은 전년도와 유사한 1만1,536ha정도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적기이앙보다 이른 조기이앙은 5월 초 이상저온으로 인해 이앙후 활착지연 및 분얼 발생이 늦어지는 피해가 발생 할 수 있으므로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김미정 기술보급과장은 “지난해 벼 수확량 감소로 인한 쌀가격 상승과 추석명절 전 햅쌀 출하를 위해 조기이앙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