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종안 記者의 '군산 야구 100년사'] 군산상고 석수철 감독 ①
상태바
[조종안 記者의 '군산 야구 100년사'] 군산상고 석수철 감독 ①
  • 투데이 군산
  • 승인 2021.01.11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수철 군산상고 감독
석수철 군산상고 감독

야구 명문 군산상고는 8년 동안(2003~2010) 사령탑이 일곱 차례나 바뀐다.

1년에 한 번 꼴의 감독 교체는 안팎으로 혼란을 불러왔다. 그사이 역전의 명수들은 전국규모대회에서 준우승 세 번, 3위 두 번을 차지했다.

우승을 못 해 그렇지 절망할 수준의 성적은 아니었다. 감독이 자주 바뀐 것은 학교와 학부모, 동문회 간 갈등의 골이 깊었음을 의미한다.

명조련사가 절실하던 그때 ‘역전의 해결사’가 혜성처럼 나타났다. 석수철 감독이다.

군산상고와 성균관대를 졸업한 그는 1차 지명으로 1996년 쌍방울 레이더스에 입단했으나, 시즌이 끝나고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데뷔 1년 만에 은퇴하는 ‘불운의 선수’가 됐다.

지도자의 길로 들어선 그는 11년 동안 성균관대 코치를 맡는다. 2011년 10월 감독대행으로 제92회 전국체전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끌고 선수들에게 헹가래까지 받았다.

같은 해 12월에는 모교 총동문회 추천을 받아 군산상고 감독으로 부임한다.

심기일전, 새 감독의 지도 아래 혼연일체로 뭉친 군산상고 선수들은 2013년 제41회 봉황대기와 제94회 전국체전에서 우승, 그해 2관왕에 오른다.

군산시와 시민들은 27년 만에 2관왕을 차지한 역전의 명수들을 대대적으로 환영하였고, 시청에서 군산상고까지 카퍼레이드도 벌였다.

제41회 봉황대기 거머쥔 군산상고 선수들이 석수철 감독을 헹가래치고 있다.
제41회 봉황대기 거머쥔 군산상고 선수들이 석수철 감독을 헹가래치고 있다.

 

27년만에 전국대회 2관왕 차지하던 날

2013년 9월 15일, 제41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결승전(군산상고-마산고) 열리는 서울 목동구장.

준결승에서 봉황대기 최다(5회) 우승팀 북일고를 제압하고 올라온 마산고와 10년 넘도록 무관에 그쳐, 정상 정복에 목말라 있던 군산상고의 대결이었다.

이날 군산상고 교직원과 재학생, 학부모, 군산 시민 600여 명은 대형버스 16대로 상경, 경기가 시작되기 전부터 분위기를 돋웠다.

군산상고의 1회 초 공격. 선두타자 이한솔의 볼넷과 마산고 선발 투수 실책으로 무사 1, 2루 기회를 잡고, 3번 김경철의 보내기 번트 타구를 3루수가 악송구, 가볍게 선취점을 뽑는다.

이어 4번 홍정준이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만들고, 5번 김기운의 중전안타로 1점을 추가한다. 스코어는 2-0. 역전의 명수들이 1회 초 공격 22분 동안 타자일순하며 얻은 점수는 8점. 일찌감치 대세를 결정짓는다.

기가 오른 선수들은 열띤 응원과 석수철 감독의 사인에 화답하듯 마산고를 파죽지세로 몰아붙여 20-4로 누르고 우승의 영광을 차지한다.

군산상고 에이스 조현명은 7과 2/3이닝을 소화하면서 안타 7개를 허용하고 삼진 12개를 잡아내며 승리의 주역이 된다.

그는 타격에서도 6타수 4안타 4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대회 최우수상(MVP)과 우수투수상을 차지, 개인상 부문 2관왕에 오른다.

장쾌한 안타 퍼레이드를 펼치며 17년 만에 봉황대기를 품에 안은 군산상고는 한국 고교야구 역사상 또 다른 진기록을 남겼다.

불꽃 타선의 역전의 명수들이 9회가 진행되는 동안 장단 스물한 개 안타를 몰아치며 20-4 대승을 거둔 것. 이는 역대 전국규모 고교야구대회 결승전 최다 점수로 야구 전문가들은 당분간 깨지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아래는 2013년 당시 군산상고 야구부 명단.

감독 석수철, 코치 오장용, 투수 조현명, 박성모, 임규형(3년), 김용준, 이윤후, 이동근, 이우석, 김다훈, 김재훈(2년), 유다빈, 장영석, 홍경모, 임준형(1년), 포수 홍정준(3년), 김세한(2년), 김신양(1년), 내야수 이한솔, 김기운(3년), 김경철, 김재호(2년), 정동인, 성종원, 이환희, 김태영(1년), 외야수 정승주, 김경민, 김정수(3년), 이준희(2년), 김보연, 강민구(1년) 등

‘타격이 약한 팀’이라는 오명을 벗으며 제41회 봉황대기 정상에 오른 역전의 명수들은 그 여세를 몰아 10월 24일 인천 송도 LNG 야구장에서 벌어진 제94회 전국체육대회 고등부 야구 결승에서 청주고의 끈질긴 추격을 8-7로 따돌리고 패권을 차지한다.

이날 군산상고는 1998년 전국체전 이후 15년 만에 우승, 그해 2관왕에 오르며 화려한 부활을 예고했다.

“2관왕을 차지하기까지 선수들을 믿고 끊임없이 성원을 보내준 학교와 총동문회, 군산시 야구협회, 시민 등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고교선수들은 모두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

그들이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서는 성실한 훈련과 팀워크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는 그 날의 주인공 석수철 감독을 만났다.

 

▲지금도 쌍방울 레이더스 팬들은 감독님을 ‘비운의 선수’라고 하던데요.

“그래도 이만하면 출세한 거죠. (웃음)"

"야구장 구경 한 번 못했던 옥봉리 촌놈이 군산상고에 들어가 쟁쟁한 선배들 덕에 ‘역전의 명수’라는 영광의 닉네임도 얻었고, 서울에 있는 대학에 진학해서 동료 중 유일하게 국가대표로 활동했으니까요."

"현역에서 은퇴하면 해봐야겠다고 마음먹었던 모교 감독을 맡고 있어 책임감과 함께 자부심도 생깁니다.”

 

석수철 감독과의 대화는 이렇게 시작됐다. 듬직한 체구에 예리한 눈빛, 검은 피부에 우락부락한 얼굴 등 처음 대하는 순간 해태 시절 김응용 감독이 떠올랐다.

쇠말뚝처럼 무뚝뚝하게 보이면서도 여유와 위트가 넘쳤다. 고대 전사의 카리스마도 느껴졌다. 평탄치 못했던 선수생활과 지도자 경력이 10년 넘게 쌓이면서 자연스럽게 묻어나는 아우라가 있었다.

(계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