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연대 "시의원 땅투기조사 뭉그적거릴 이유없다" 시의회 저격
상태바
시민연대 "시의원 땅투기조사 뭉그적거릴 이유없다" 시의회 저격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4.20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자치 군산시민연대 논평통해 시의회 비판
참여자치 군산시민연대 로고/출처=참여자치 군산시민연대
참여자치 군산시민연대 로고/출처=참여자치 군산시민연대

참여자치 군산시민연대(이하 군산시민연대)가 부동산 투기 의원조사 요구에도 한달씩이나 답변을 하지 않고 뭉그적거리고 있다며 시의회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군산시민연대는 20일 논평에서 "군산시 공직사회에 대한 투기관련 전수조사를 요구한 군산시의회는 자기 문제 앞에 대해선 답을 하지 않고 있다"며 이 같이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시는 공무원 부동산 투기 자체 조사 계획을 수립해 모든 공무원과 그 가족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중이며, 오는 5월 말까지 조사결과를 군산시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하지만 시의회는 '군산시의원 투기 의원 전수조사요구'와 관련 어떠한 답도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단체는 "군산시 내부정보를 활용한 문제는 군산시 공무원에게만 해당되는 것은 아니라"며 "정보접근 가능성이 있는 모두가 조사대상이 되어야 한다는 게 시민들 생각이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더 적극적으로 개발지역 3곳과 그 외 지역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 해소를 위해 시의회가 스스로 나서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한달씩이나 답변을 하지 않고 뭉그적거릴 이유가 없다"며 "시의원들의 여론수렴을 위한 기회가 없어서 부동산투기 전수조사에 답을 하지 못했다면 20일 임시회 기간 의견을 수렴해 답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군산시민연대가 지난달 22일 논평을 통해 "시의원 땅 투기 여부도 전수조사하라"고 촉구했으나 지금까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자 임시회가 열리는 이날 시의회를 공개적으로 저격하고 나선 것이다.

특히 군산시민연대는 "신영대 국회의원과 민주당 군산시위원회가 나서라"고 했다. 시의회 시의원의 소속정당을 보면 민주당 19명, 정의당 1명, 무소속 3명으로 구성돼 민주당이 절대 대수(82.6%)를 차지하고 있어서다.

게다가 민주당이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의혹에 대한 전수조사와 8년만에 국회 통과를 앞둔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 적용범위에 기초의원들까지 포함시켰다는 것도 이유로 들었다.

따라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도 기초의원까지 참여시키는 게 투기의혹에서 벗어나는 방법이라는 게 군산시민연대측의 주장이다.  

군산시민연대는 "내년 지방선거 후보자의 기준에도 부동산 투기조사를 반드시 넣어 후보자평가를 해야한다"며 "시의회와 민주당은 시의원 부동산투기 전수조사를 회피하지 말라"고 거듭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