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 시민발전㈜ 뺀 나머지 기관 '직무역량검증' 의견 접근
상태바
인사청문, 시민발전㈜ 뺀 나머지 기관 '직무역량검증' 의견 접근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3.06.27 11:34
  • 기사수정 2023-07-05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발전㈜ 대표이사는 인사청문회 대상으로 하되, 나머지 출연기관에 대해서는 '직무역량을 검증'하는 수준에서 군산시와 시의회가 의견을 접근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오는 9월22일 지방자치법 인사청문회 시행을 앞두고 군산 출자·출연기관 5곳의 인사청문회에 대해 이 같이 의견을 좁힌 상태다. 

시와 시의회는 이러안 안을 중심으로 각각 검토를 거쳐 최종 합의가 이뤄질 경우 별도의 협약을 맺을 계획이다. 

그동안 두 기관은 출자·출연기관 인사청문대상을 두고 의견이 엇갈렸다. 

시는 시민발전㈜ 대표이사의 경우 출자기관인 만큼 인사청문을 요청할 수 있지만 먹거리통합지원센터장 등은 그 대상으로 삼기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이들 기관은 시장이 대표 격인 이사장으로 되어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또 현재 무보수직인 교육발전재단 이사장을 제외한 나머지 기관의 센터장, 사무국장의 경우 5~6급<시청 기준 과장급 또는 계장급>상당 대우라는 점도 이유로 들었다. 

반면 시의회는 "조직의 투명성을 위해 인사검증은 꼭 필요하므로 직급에 상관없이 군산시가 출자·출연한 모든 기관장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쳐왔다. 

결국 두 기관이 오랜 줄다리기 끝에 절충점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두 기관은 시민발전㈜의 경우 인사청문 대상으로 하는데에는 이견이 없는 상태다.

다만 먹거리통합지원센터와 상권활성화재단, 교육발전진흥재단, 문화재단 등은 인사청문이 아닌 직무역량을 검증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는 중이다. 

따라서 이 절충안이 과연 시와 시의회 모두를 만족시킬 최선책이 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