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등 전북에 23일 요란한 첫 장맛비…많은 곳은 120㎜ 예상
상태바
군산 등 전북에 23일 요란한 첫 장맛비…많은 곳은 120㎜ 예상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2.06.22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23일~24일 기압계 모식도/자료=전주기상지청
6월23일~24일 기압계 모식도/자료=전주기상지청

23일부터 군산 등 전북에 첫 장맛비가 내린다. 

전주기상지청은 22일 "정체전선(장마전선) 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서쪽에서 다가오면서 23일 오전부터 전북에 첫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23일 밤부터 24일 아침에 매우 강한 비가 올 것으로 봤다. 이에 따라 도내 대부분 지역에는 호우특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기상지청은 많은 곳은 120㎜ 이상의 비와 함께 시간 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후 저기압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면서 정체전선이 남하해 전북에는 24일 오전까지 비구름의 영향을 받겠고, 25~27일에는 정체전선의 영향권에서 잠시 벗어나겠다. 

하지만 무더위와 함께 대기 불안정에 의한 소나기가 자주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또 23일 저녁부터 전북 서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시속 30~50㎞(초속 8~14m)로 불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순간적으로 시속 70㎞(초속 20m)이상의 강한 돌풍도 불면서 강풍특보도 내려지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순간 풍속이 시속 55㎞(초속 15m)이상으로 강하게 불 것으로 내다봤다. 

전주기상지청은 "23일과 24일 저기압과 정체전선의 경로와 강도에 따라 강수량의 변동 가능성이 있고, 호우 집중지역과 집중시간이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