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해경, 호국보훈의 달 맞아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상태바
군산해경, 호국보훈의 달 맞아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 최은경 시민기자
  • 승인 2022.06.14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해경이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나라를 희생한 국가유공자 유족 자택을 찾아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13일 전북서부보훈지청(지청장 김영진)과 함께 소룡동 국가유공자 고(故) 신병순님의 부인 김윤숙(71세) 여사의 자택을 방문해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가졌다.

이날 김충관 군산해경서장은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국가유공자 유족 자택에 직접 명패를 달아드릴 수 있어서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했다.

김윤숙 여사는 “세월이 많이 흘렀는데도 유족을 잊지 않고 찾아와 명패를 달고 위문품을 받게 되어 감사하다”며“국가유공자 유족으로서 높은 자긍심을 느낀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사업은 지방자치단체에서 개별적으로 진행하던 명패사업을 2019년부터 국가보훈처 주도로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