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기학 전 의원 "민주당 신영대 지역위원장 직무 정지해달라"
상태바
나기학 전 의원 "민주당 신영대 지역위원장 직무 정지해달라"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2.05.06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기학 전 의원 등 민주당 경선 시도의원 예비후보자들이 6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나기학 전 의원 등 민주당 경선 시도의원 예비후보자들이 6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경선 탈락 후 도의원을 사직한 나기학 전 도의원이 민주당 신영대 지역위원장의 직무를 정지해 줄 것을 중앙당 비상대책위원에 촉구하고 나섰다. 

나 전 의원은 6일 도의회에서 군산시 부당 경선 규탄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경선서 탈락한 도의원 예비후보 김진과 시의원 예비후보 신영자, 조경수, 송정이, 김형기 등도 함께 했다.

또 도의원 예비후보 김종식과 시의원 예비후보 배형원도 뜻을 같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 전 의원은 이날 "경선이 모두 마무리된 지금 군산은 민주당 지역위원회의 폭력적인 경선 과정이 도마 위에 오르며 시민과 당원들을 분열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민주당의 납득하기 어려운 전략공천과 시장 예비후보의 특정 경선 후보 밀어주기 문자 발송 등 경선과정에서의 불거진 논란을 짚고 나선 것이다.

그는 "시민들은 이 과정을 명확하게 밝혀 줄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지역위원회는)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을 뿐이다"고 했다.

아울러 "시민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정치는 존재 근거가 없고, 시민들의 지지도 받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민주당은 갈등과 분열을 넘어 화합과 단결로 지역 발전을 도모해야 하는 책임을 다하고 있는 지 스스로 되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주민의 목소리를 철저하게 외면하고, 정치를 사악의 수단으로 삼고, 민주당 얼굴에 먹칠하는 정치인들은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민들을 개,돼지 취급하는 정치인들이 반칙과 특권, 교묘한 셈법으로 민주당 후보로 선출돼 주민들을 고통의 악순환에 빠트리는 일은 반드시 없어져야 한다"고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따라서 그는 "민주당 군산지역위원회는 스스로 권한과 능력을 저버린 행사를 강행하고 있다"며 "중앙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방선거를 직접 관리할 것"을 요청했다. 

또 "신영대 위원장의 전횡을 직접 조사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당장 직무를 정지하고 사고 지구당으로 지정해 줄 것과 전략공천 등 일련의 경선 과정에서 당헌, 당규 등의 위반 시 고발 등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해 줄 것"도 바랐다. 

아울러 신영대 의원을 공직선거후보자 추천관리위원회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지난 2일 도의원 사직서를 낸 나 전 의원은 조만간 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군산시장에 출마할 예정이다. 다음주 시장 출마 기자회견이 예고돼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