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부동산 실거래 신고 위반 단속 군산 8건 등 도내 19건 적발
상태바
道, 부동산 실거래 신고 위반 단속 군산 8건 등 도내 19건 적발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2.05.03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청/(사진=전북도)
전북도청/(사진=전북도)

전북도가 부동산 실거래 신고 위반 행위에 대한 단속을 벌인 결과, 군산 등 도내에서 19건을 적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도 특별사법경찰과는 지난 2월9일부터 지난달 29일까지 도내 부동산 과열 지역인 군산을 비롯해 전주와 익산, 완주를 대상으로 시군 합동 단속을 벌여 이 같이 적발했다. 

이번 단속은 부동산 교란행위 및 부당 이득을 막고 주택가격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번 단속의 경우 작년 4/4분기 부동산 거래 신고 건을 조사해 의심 사례 114건을 분류하고, 각각에 대해 거래계약서 및 자금 출처 증빙자료 등을 정밀조사했다. 

위반 내용으로는 거짓 신고 조장 및 방조, 가족 간 내부거래를 통한 편법 증여, 계약 후 30일이 지난 지연신고 등이다. 

지역별로는 전주 2건, 군산 8건, 익산 9건으로 집계됐다.  

분양권 전매가 불가능한 기간에 매수계약을 체결해놓고 전매가능 기간에 계약한 것으로 신고하였거나, 계약 체결 후 30일 이후에 신고된 사항들에 대해선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매도 매수자가 가족 등 특수관계이며 주변 시세보다 낮은 가격으로 거래를 신고하거나 실제 대금을 주고 받지 않은 경우에 대해서는 세무조사를 받도록 조치키로 했다.

도 특별사법경찰과 관계자는 “도내 부동산 시장의 투명성 제고를 통해 도민들에게 안정적인 주거 환경을 제공하고, 부동산 관련 단속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