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청 123주년 맞이한 군산 세관…"100년 세관의 자긍심 가져달라"
상태바
개청 123주년 맞이한 군산 세관…"100년 세관의 자긍심 가져달라"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2.05.02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세관이 지난 1일 개청 123주년을 맞았다. 

군산세관(세관장 김원식)은 2일 청사 내에서 개청 기념행사를 가졌다.

김원식 군산세관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그간, 선진무역강국의 동반자로서 협조해주신 지역사회와 수출입물류기업 모두에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이어 “100년 세관의 자긍심을 가지고 앞으로도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계속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군산세관은 구한말 1899년, 군산항 개항과 함께 인천해관 산하 ‘군산해관’으로 출발해 해방 후인 1949년 ‘군산세관’으로 개편, 오늘에 이르렀다.

1908년부터 1993년까지 85년간 사용한 옛 군산세관 청사는 2006년 ‘호남관세전시관’으로 탈바꿈한 뒤 2018년엔 정식으로 국가지정문화재 등록을 마쳤다.

현재는 ‘호남관세박물관’으로 재탄생함으로써 이 지역의 볼거리 명소로 자리 잡았다.

한편 군산세관은 군산시는 물론, 충남 보령시 및 서천군까지 관할구역으로 두고 있다. 

2000년 31억불로 시작한 수출입통관 규모는 작년에 105억불을 기록, 3.4배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로 2019~2020년 2년 연속 100억불 이하로 내려간 규모가 다시 회복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