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및 자동차 침체 겪은 군산 첫 지방소멸위험지역 포함
상태바
조선 및 자동차 침체 겪은 군산 첫 지방소멸위험지역 포함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2.04.30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개 읍면동 중 소멸위험지수 5등급 전체의 40.7%인 11곳
4등급도 10곳…2등급과 3등급 합쳐 고작 4곳 불과
2020년 대비 2022년 3월 신규소멸위험 진입 기초지자체수/자료 출처=한국 고용정보원
2020년 대비 2022년 3월 신규소멸위험 진입 기초지자체수/자료 출처=한국 고용정보원

 

조선과 자동차 등 제조업 침체로 어려움을 겪은 군산시가 처음으로 소멸위험지역에 포함됐다. 

한국고용정보원이 지난 29일 발간한 '지역산업과 고용' 봄호에 따르면 올 3월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전국 228개 시군구 중 군산을 포함한 113곳(49.6%)이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조사에 따른 소멸위험지역은 2015년 80곳, 2020년 102곳에 이어 올해 3월 기준으로 11곳이 더 늘어난 것이다. 

소멸위험지역은 지역 내 20~39세 여성 인구를 65세 이상 전체 인구로 나눈 값인 소멸위험지수로 분류한다.

이 지수가 0.5 미만이면 노인 인구가 가임 여성 인구보다 2배 이상 많아 인구가 감소할 가능성이 커진다고 본다. 

군산의 경우 전체 인구(3월 기준)는 26만4,656명으로 20~39세 이상 인구는 2만6,551명, 65세 이상 인구는 5만3,395명으로 소멸위험지수는 0.494로 나타났다.

군산의 소멸위험지수는 2015년 0.82 →2020년 0.58→2022(3월) 0.494로 하락한 것이다.

읍면동별로는 지역 27개 읍면동 중 소멸위험지수가 가장 높은 5등급이 전체의 40.7%인 11곳을 차지했다.

4등급도 10곳에 달했다.

반면 3등급은 5곳(나운3동, 소룡동, 구암동, 조촌동, 흥남동), 2등급 1곳(수송동/1.23)에 불과했다. 1등급은 단 한 곳도 없었다. 

도내에서는 익산시(소멸위험지수 0.489)도 소멸위험지역에 새롭게 포함됐다. 

고용정보원은 군산이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된 데 대해 자동차와 조선 분야의 불황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 지엠 군산 공장 폐쇄로 취업자가 크게 줄은 탓이라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