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우세종 된 '오미크론' 1월 들어 2주 연속 60% 이상 차지
상태바
도내 우세종 된 '오미크론' 1월 들어 2주 연속 60% 이상 차지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2.01.24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에서도 오미크론이 10명 중 6명 이상이 될 정도로 우세종으로 자리잡았다. 
도내에서도 오미크론이 10명 중 6명 이상이 될 정도로 우세종으로 자리잡았다. 

1월들어 2주 연속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6명 이상이 오미크론 확정 또는 연관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전북도에 따르면 1월 4주차(16~22일) 도내 코로나19 총확진자 1,032명 중 오미크론 확정 또는 연관자는 62.8%인 648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주인 1월 3주차(9~15일) 69.5%(666명/463명)에 비해서는 다소 낮아진 것이다. 

하지만 도내 오미크론은 매주 확산세를 이어가면서 2주 연속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작년 50주차(12/5~11)의 경우 총 확진자 665명 중 28명이 오미크론 확정 또는 연관자로 4.2%에 머물렀다. 51주차(12/12~18) 역시 791명 중 4.4%인 35명에 그쳤다. 

52주차(12/19~25)에는 18.8%(855명 중 161명), 올들어 1주차(12/26~1/1)는 26.9%(780명 중 210명)였다.

그러던 도내 오미크론은 2주차에 접어들면서 49.1%(572명 중 281명)로 폭발적으로 늘었다. 

3주차에는 지금까지 가장 높은 69.5%를 보인데 이어 4주차에도 62. 8%를 기록하면서 도내에서도 이미 오미크론이 우세종으로 자리잡았다. 

한편 코로나19 확진자 중 실험실 변이분석 결과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 될 경우 오미크론 확정자로 분류한다.

하지만 현재 변이검사를 진행 중이거나 확인은 어렵지만 오미크론 확정 사례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경우응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