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대, '중소기업 근로자 인력지원 특별법 개정안' 대표 발의
상태바
신영대, '중소기업 근로자 인력지원 특별법 개정안' 대표 발의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2.01.13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근로자의 문화생활 및 우수 근로자 국내‧외 연수비용 국가지원 근거 신설
우수근로자 지원 요건인 중소기업 근속기간 10년 → 5년으로 축소 골자
신 의원 “정부 중소기업 인력지원 프로그램의 활성화 위해 재정지원 뒷받침 돼야”
신영대 국회의원/사진=투데이 군산 자료 사진
신영대 국회의원/사진=투데이 군산 자료 사진

중소기업 장기 재직 근로자를 추천받아 국내외 연수를 국가가 지원하는 근거를 신설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또 우수 근로자 지원 요건인 중소기업 근속기간이 10년에서 5년으로 축소하는 방안도 포함돼 발의됐다.

13일 신영대 의원은 "중소기업 재직자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이 같은 내용의 '중소기업 인력지원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정부가 중소기업 근로자의 문화생활 향상 및 건강 증진을 지원하고, 장기재직 우수근로자를 추천받아 국내·외 연수를 지원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 중소기업 근로자가 약 1,700 만 명에 이르는 등 많은 예산이 필요함에도 정작 정부가 비용을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는 미비한 탓에 지원사업이 적극 시행되지 못해왔다.

또 중소기업 근로자 상당수가 중도 퇴사나 이직을 겪고 있는데도 우수근로자 추천 요건을 중소기업에 10년 이상 근속한 사람으로 한정한 탓에 지원받을 수 있는 대상이 현저히 적었다.

신영대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부가 추천받은 장기근속자를 선발해 국내 또는 국외 연수를 지원한 사례가 전무했다.

특히 이 법 제29조(우수근로자 등에 대한 지원)에 따라 현재 진행하고 있는 사업도 없었다.

이에 신 의원의 개정안은 중소기업 근로자에 대한 정부의 비용지원 근거를 법률에 명시했다.

또 우수근로자 추천 요건을 현행 중소기업 근속기간 10년에서 5년으로, 동일한 중소기업인 경우 3년으로 축소함으로써 더 많은 중소기업 근로자들이 혜택을 받도록 했다.

신 의원은 “많은 중소기업 근로자들이 수년 이내 퇴사·이직하는 현상이 여전하다”며 “중소기업 인력지원 프로그램이 공전하지 않도록 재정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