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C에너지, 순수 목재펠릿 발전소 'SGC그린파워' 상업운전 가동
상태바
SGC에너지, 순수 목재펠릿 발전소 'SGC그린파워' 상업운전 가동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11.1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MW 규모 순수 목재펠릿 사용 100% 전소 발전소
상업운전 시작으로 연내 전기수익 예상...SMP가격 상승에 따른 수익 기대 커
온실가스 감축으로 탄소중립 선봉... ESG 경영에 박차
SGC에너지, 순수 목재펠릿 발전소 'SGC그린파워' 준공식이 18일 열렸다.
SGC에너지, 순수 목재펠릿 발전소 'SGC그린파워' 준공식이 18일 열렸다.

 

100% 순수 목재 펠릿 전소 발전소인 'SGC 그린파워'가 완공됐다.

SGC에너지(대표 이복영, 박준영, 안찬규)는 18일 'SGC 그린파워'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존공식에는 SGC에너지 이복영회장, 박준영대표, 안찬규대표, 한국수력원자력 배양호처장, 강임준 시장, 김영일 시의회 부의장, 김동수 군산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에 준공한 SGC그린파워는 100% 순수 목재펠릿을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발전소로 SGC에너지가 95%, 한수원이 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SGC에너지가 발전사업허가를 받아 2018년 4월에 착공에 들어가 지난달에 공사를 완료하고 이달 초부터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시간당 100MW 규모의 전기를 생산하며 100% 목재펠릿을 사용해 REC(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를 발급 받는다.

SGC그린파워에서 나오는 전기는 전량 전력거래소에 실시간으로 판매되며 REC는 20년 장기공급계약을 통해 전량 한수원으로 판매된다.

그로 인해 연간 1,400억원 이상의 매출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당장 연내에도 SMP가격 상승에 따른 전기 수익이 기대되고 있다.

박준영 SGC에너지 대표는 "SGC그린파워는 100% 순수 목재펠릿을 연료로 사용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ZERO로 인정받는 친환경 발전소"라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SGC에너지의 독보적인 사업 추진력을 바탕으로 탄소중립을 앞당기고 ESG 경영을 선도하는 종합에너지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임준 시장은 “SGC에너지는 최신의 이산화탄소 포집 기능을 적용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집단에너지 선두 기업이다"고 평가했다.

더불어 "군산시민들과 함께 상생하며 환경을 생각하는 기업으로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GC에너지는 최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60MW 규모의 석탄발전소를 '국내산 미이용 자원'을 원료로 사용하는 발전소로 전환을 감행했다.

특히 한전과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협약을 맺고 CCU사업 본격화에 나섰다.

또한 'SGC숲' 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온실가스 감축과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SGC에너지는 (구)삼광글라스 및 이테크건설 투자부문과 군장에너지 3사가 합병한 사업형 지주회사다.

집단에너지 사업을 영위하는 사업부문과 자회사 등의 제반 사업내용을 관리, 육성하는 투자부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