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십이동파도 해상서 길이 100m, '오탁방지막' 수거
상태바
[포토] 십이동파도 해상서 길이 100m, '오탁방지막' 수거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9.13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나 호수 등에 오탁물질이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사용되는 펜스인 오탁방지막이 수거됐다.

군산해양경챨서는 지난 10일 십이동파도 서쪽 16㎞ 해상에서 오탁방지막을 수거했다.

항해 중이던 A호가 해상에 물체가 떠밀려 다닌다는 신고에 따라 해경은 방제정을 보내 현장을 확인한 결과 길이 100m, 직경 1m의 오탁방지막으로 추정되는 해상부유물을 발견했다.

해경은 인근을 항해하는 선박과 충돌 시 해양사고가 우려될 것으로 판단해 경비함정을 동원해 신속하게 부유물을 수거 완료하였다.

수거된 해상부유물은 해수청·해양환경공단의 협조를 받아 육상에 하역조치됐다.  

향후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최종 처리할 계획이다.

김백제 군산해경 해양오염방제과장은“최초 신고자가 빠르게 신고해 안전항해 및 환경피해를 유발하는 해상부유물을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항해 중 해상부유물을 발견하게 되면, 해양경찰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