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빠진 80대 어머니와 구하러 뛰어든 아들, 해경에 모두 구조
상태바
바다에 빠진 80대 어머니와 구하러 뛰어든 아들, 해경에 모두 구조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9.08 10: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해경 청사
군산해경 청사

발을 헛디뎌 바다에 빠진 80대 어머니와 구하러 바다에 뛰어든 아들이 해경에 의해 모두 구조됐다.

군산해경에 따르면 지난 7일 밤 11시3분쯤 옥도면 무녀2구항 방파제 인근에서 모자(母子)가 바다에 빠지는 사고가 일어났다.

80대인 어머니 A씨가 발을 헛디뎌 바다로 추락하자 이를 구하기 위해 아들 B씨가 구조하러 들어갔다 사고가 난 것으로 해경 조사결과 드러났다.

신고를 접한 해경은 즉시 새만금파출소 순찰팀을 급파해 119 구급대와 함께 익수자 2명을 구조했다.

이들은 119 구급대를 이용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점방산 2021-09-08 19:46:47
효자로구만^^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