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현재 군산 확진자의 67.5%가 외국인…카자흐, 외국인 중 84% 차지
상태바
9월 현재 군산 확진자의 67.5%가 외국인…카자흐, 외국인 중 84% 차지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9.08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출처=다음 백과사전
코로나19 바이러스/출처=다음 백과사전

9월들어서도 지역내 외국인 노동자 등의 코로나19 감염이 멈추지 않고 있다.

8일 군산시에 따르면 이달들어 이날 오전 9시30분 현재 지역내 확진자는 모두 37명(#499~#535번)에 달하고 있다.

이 가운데 외국인 확진자는 25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9월 군산지역 전체 확진자의 67.5%에 해당하는 것이다.

결국 이 달 확진자 10명 중 6.7명은 외국인인 셈이다.

8월의 경우 외국인 확진자 중 대다수가 우즈베키스탄이었다면 이 달들어서는 카자흐스탄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외국인 확진자 중 무려 84%인 21명이 카자흐스탄이다.

시 관계자는 "오식도동 등의 각종 공사로 인해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출신 노동자들이 많아졌다"며 "동료와 가족간 전파로 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따라서 "시는 이들에 대한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