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등 도내 3개시와 완주 혁신도시,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상태바
군산 등 도내 3개시와 완주 혁신도시, 거리두기 2단계 격상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7.18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흘만에 도내 전역 사적모임 4명으로 제한

 

군산과 전주, 익산 등 3개시와 완주 혁신도시에 대해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한다.

전라북도는 "이달 19일부터 8월 1일까지 이 같이 격상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지난 15일부터 도내 전역에 사적모임 8명까지로 제한한지 4일 만에 다시 강화된 것이다.

이번 조치는 도내 3개 시와 완주군이 2단계 격상기준에는 미치지 못하지만(군산 제외), 위기 상황에 대응코자 도에서 선제적으로 단계 격상을 건의했고, 시군이 이를 수용한 것이다.

또 정부도 이날 도내 전역 8명까지 제한한 '사적모임'을 2주간(7.19~8.1) 4명까지 강화 제한한다고 밝힌데 따른 것이기도 하다.

정부는 이 달 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시행하면서 각 지자체의 위기 상황이 다른 만큼 효율적인 방역대응을 위해 지자체의 단계 조정과 방역 수칙 자율권을 강화했다.

하지만 지역별로 거리두기 단계적용과 ‘사적 모임 제한’이 4명, 6명, 8명으로 각각 달라 혼선을 가져왔다.  

또 백신접종자를 모임 인원에 포함시키는 지 여부도 달리 적용해 꾸준한 민원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정부는 이날 중대본 합동영상회의에서 ‘비수도권 전체 사적모임을 4명까지 허용’으로 단일화하기로 결정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정부 방침에 따라 불가피하게 변경 적용하게 돼 혼란스럽겠지만, 비수도권 전체에 대한 조치인 만큼 적극적으로 따라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도내 발생 확진자는 6월 일 평균 환자 4.6명, 일상에서 소규모 감염만 있어 안정세였으나, 수도권 무증상 방문자와 N차 감염 등으로 18일 0시 현재 평균 7.7명으로 증가했다

 또 정읍과 남원에서 변이 바이러스 검출, 수도권 4단계 시행에 따른 원정 유흥과 인접 시·도 단계격상으로 인한 풍선효과가 우려되는 등 지역내 감염 확산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