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주자와 객석의 경계가 무너진 '하우스 콘서트' 다양한 장르로 인기몰이
상태바
연주자와 객석의 경계가 무너진 '하우스 콘서트' 다양한 장르로 인기몰이
  • 최은경 시민기자
  • 승인 2021.07.15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대와 객석의 경계가 없는 공간에서 연주자와 관객이 하나되는 '하우스 콘서트'가 올해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면서 주목을 끌고 있다.

연주자에게는 관객의 호응과 시선을, 관객에게는 연주자의 작은 숨소리와 땀방울까지 생생하게 느낄 수 있어서다.

군산 예술의 전당에 따르면 <하우스 콘서트>는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마다 공연된다.

올해에는 모두 4차례(6/30, 7/28, 9/29, 10/27) 예정돼 있다.  

이 달 28일 오후 7시 반에는 젊은 두 명의 클래식 기타 리스트 김진세&박지형 듀오가 무대에 오른다.

또 9월 공연에는 현재 가장 활발한 활동 중인 차세대 비올리스트 이한나의 무대로 깊어가는 가을과 가장 잘 어울릴 무대를 꾸민다.

이어 10월에는 해금&기타&클라리넷의 이색조합의 공연을 마련해 전통과 크로스 오버를 넘나들며 한국적 서정을 선보일 예정이다.

예술의전당 관계자는 “하우스 콘서트는 웅장하고 큰 무대와는 달리 아기자기 하면서도 섬세한 음악의 세계를 엿볼 수 있는 매력적인 공연으로 많은 관객들에게 새로운 음악을 선보여 장르 저변 확대를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하우스 콘서트는 전석 무료다.

티켓 예매는 공연 2주 전부터 티켓링크를 통해 예약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