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년퇴직 앞둔 군산해경 나윤만 경위 헌혈 161번째 참여 화제
상태바
정년퇴직 앞둔 군산해경 나윤만 경위 헌혈 161번째 참여 화제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6.11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년퇴직을 앞둔 군산해경 나윤만 경위(60)가 161번째 헌혈에 동참하고 나서 화제다.

군산해경에 따르면 개야도 출장소장 나 경위는 11일 세계 헌혈의 날을 맞아 올해 두 번째로 열린 군산해경의 생명 나눔 단체 헌혈에 참여했다.

36년간 바다와 국민 안전을 지켜 온 그는 "고귀한 생명을 지키는 일 만큼 가슴 따뜻한 일은 없다"며 사실상 헌혈의 전도사 역할을 해왔다.

성인 남성의 1회 헌혈량이 400㎖인 점을 감안하면 나 경위의 지금까지 헌혈량은 약 64ℓ에 달한다.  

이는 500㎖ 생수병 128개를 채울 만큼의 양이다.

그는 "자신의 팔을 걷어붙이는 작은 행동으로 타인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는 것은 자신에게 주어진 특권"이라고 말햇다.

그러면서 "헌혈이 가능한 나이 만 69세까지 꾸준히 생명 나눔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군산해경 단체 헌혈은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준수하는 가운데 대한적십자사 헌혈버스에서 실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