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군산 시내버스 요금 현행보다 14.2% 오른다
상태바
7월부터 군산 시내버스 요금 현행보다 14.2% 오른다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6.10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부터 군산지역 시내버스 요금이 현행보다 14.2% 오른다.

10일 군산시에 따르면 전라북도 시내버스 운임 및 요율 조정에 따라 이 같이 오를 예정이다.

군산시내버스요금이 오르는 건 지난 2017년 이후 4년만이다.

이에 따라 일반인(현금)은 현행 1,400원에서 1,600원, 중고등학생은 1,100원에서 1,300원으로 오른다.

초등학생도 700원에서 800원으로 조정된다. 

다만 교통카드 사용시 현금보다 각 50원이 할인된다. 카드의 경우 일반인은 1,350→1,550원, 중고등학생 1,050→1,250원, 초등학생 650→750원으로 변경된다.

이번 시내버스 요금 인상은 지난 2018년말 전라북도 버스운송사업조합이 요금 조정신청한데 따른 것이다.

전북도는 지난 2019년 시내 및 농어촌버스 요금 조정 용역을 거쳐 같은해 12월 물가대책실무위원회 심의를 마쳤다.

이후 올해 2월 전북도 소비자정책위원회까지 최종 심의를 통과했다.

시는 "전라북도 소비자정책위원회 심의에 따라 시내 및 농어촌버스 요금을 조정하게 됐다"며 "임금 및 물가상승률 등을 반영한 결과로 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