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군산시 LED 가로등사업' 9명 기소…市 공무원 연루 안 돼
상태바
검찰 '군산시 LED 가로등사업' 9명 기소…市 공무원 연루 안 돼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6.1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 LED 가로등 사업과 관련해 리베이트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등 9명을 재판에 넘겼다.

광주지검은 10일 군산시 LED 조명등 수주비리 사건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최 전 사장 등 4명을 변호사법 위반과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연구소장 등 5명을 뇌물공여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 중 전기설비업체 운영자 4명에게는 약식명령을 청구했다.

이들은 지난 2018년 5월부터 작년 12월까지 군산시의 LED 가로등 개선사업과 농어촌공사의 태양광 시설공사 수주와 관련해 8억원 상당의 금품을 주고 받은 혐의다.

조사결과, 최 전 사장 등 2명은 2019년 2월부터 8월까지 군산시 가로등 LED 가로등 개선사업 입찰 참가업체로부터 공무원 청탁비용 등을 이유로 6억2,254만원 상당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이 과정서 강임준 시장을 비롯한 군산시청 공무원들은 연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조사를 통해 군산 LED 가로등 사업과 관련한 지역 일각의 시 공무원에 대한 의혹의 시선이 사라진 셈이다.

또 최 전 사장이 운영하는 회사 관계자와 사업을 수주한 업체 관계자는 2019년과 작년 가로등 사업 입찰 업무를 위탁받은 법인 본부장에게 7,500만원 상당의 뇌물을 건넨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광주지검 반부패 수사부는 지난 4월12일 군산시청과 광주 한국광산업진흥회를 동시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군산시청 압수수색과정서 건설과 등 6개 부서의 LED 교체사업 관련 각종 계약서류를 가져갔다.

군산시 LED 가로등 교체사업은 지난 2019년 사업비 25억원을 들여 가로등 4,500여개를 LED로 교체하는 것이다. 당시 시는 직접계약이 아닌 한국 광산업진흥회 주관으로 낙찰업체를 선정한 뒤 이후 시가 계약절차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