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100 제조기업 우선협상자 '주성 컨소시엄' 선정
상태바
RE100 제조기업 우선협상자 '주성 컨소시엄' 선정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6.08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성 컨소시엄이 새만금형 RE100 제조기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새만금개발청은 8일 미래지향적 탄소중립산단 실현을 위한 첨단 제조기업 공모 결과, 이 같이 선정했다고 밝혔다.

RE100은 기업이 필요한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하는 방식을 일컫는다.

이날 새만금개발청은 민간 전문가와 공무원 10인으로 구성된 평가심의위원회를 열어 투자계획, 재무계획, RE100이행계획, 새만금개발 기여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했다.

주성 컨소시엄은 반도체 등의 첨단 제조장비 기업인 주성엔지니어링㈜이 주축으로 ㈜한양과 ㈜신성이엔지 등 3개사로 구성됐다

㈜한양은 국내 최대 규모의 태양광발전사다. 

또 ㈜신성이엔지는 연간 1GW 태양광모듈 생산능력과 태양전지 생산경험을 보유한 국내 모듈제조 1세대 기업이다.

주성컨소시엄은 3개 기업이 가진 각각의 강점을 극대화해 안정적인 RE100 연계와 함께 원활한 밸류체인(가치사슬) 구성을 통해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는 구상이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주성컨소시엄의 투자는 새만금의 스마트그린 정책을 선도하고,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모범사례가 될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올해 안에 사업협약체결과 착공이 가능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