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장차 기업 ㈜평강B.I.M, 전착도장 공장 새만금산단에 건립
상태바
특장차 기업 ㈜평강B.I.M, 전착도장 공장 새만금산단에 건립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4.27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장차 제조기업인 ㈜평강B.I.M이 새만금산단에 전착도장 설비를 갖춘 특장차 제조공장을 건립한다.

전북도청과 새만금개발청은 27일 라마다호텔서 ㈜평강B.I.M과 이 같은 내용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평강B.I.M은 새만금산단에 323억을 들여 6만5,000㎡ 부지에 대형 전착도장 설비를 갖춘 특장차 제조공장을 신설할 계획이다.

협약식에는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와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신현승 군산시 부시장, 김우상 새만금산단사업단장, 이성수 자동차융합기술원장, ㈜평강B.I.M 최길호 대표가 참석했다.

투자협약을 체결한 ㈜평강B.I.M은 국내 최초로 40톤 규모의 레커 차량을 개발하는 등 특장차(구난 및 견인차 등) 제조분야에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다.

새만금공장에 도입하는 전착도장은 수용성 수지 도료가 담긴 탱크(+) 속에 금속제의 피도장물(-)을 넣고, 피도장물에 전류를 흘려 그 표면에 도막을 형성시키는 도장 방법이다.

도장면이 균일하고 방청효과가 뛰어나 자동차의 품질 고급화에 필수적인 과정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새만금지역에 도입하는 전착도장 설비는 소형 산업자재부터 적재함, 중장비 등 대형자재까지 처리가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독자적인 설비를 갖추지 못한 다양한 기업들의 전착도장 수요까지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재 현대자동차와의 MOU 체결과 특장차협의회 등 다양한 수요처를 확보한 것으로 소개되고 있다.

이번 투자유치로 62명의 신규 고용창출이 기대된다.

이날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는 “계획대로 투자가 순조롭게 진행되어 지역경제에도 새로운 활기가 돌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