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항과 비응항 방파제 등대 '밝기' 더 환해진다
상태바
군산항과 비응항 방파제 등대 '밝기' 더 환해진다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4.26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파제 등대
방파제 등대

 

군산항과 비응항 방파제 등대의 밝기(광력)가 밝아진다.

군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홍성준)은 26일 "오는 6월말까지 여객선과 일반선박의 야간 입출항을 위해 방파제 등대의 밝기를 기존 16㎞에서 20㎞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군산항 등 주요 항포구 주변 상가와 숙삭시설 등의 야간 조명때문에 입출항하는 선박에서 방파제 등대의 식별이 이려워 어선과 어민들의 애로가 적지 않아서다.

이 때문에 대형선박과 여객선이 자주 드나드는 군산항 등은 야간 선박 안전사고의 우려가 높았었다.  

군산해수청 관계자는 “야간 입·출항 선박의 안전운항 뿐만 아니라 항해 위해 요소를 제거하기 위한 광력 증강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안전한 해상교통환경 조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