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방과후 학교 잠정 중단 권고
상태바
도교육청,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방과후 학교 잠정 중단 권고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4.08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도교육청
/사진=도교육청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라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이 8일 군산 등 도내 유,초,중,고, 특수학교에 방과후 학교 잠정 중단을 권고했다.

도교육청은 이날 오후 각 학교에 공문을 보내 학교구성원의 의견을 수렴해 방과후학교 운영 여부와 방법을 결정·시행하도록 안내했다.

잠정 중단 권고 기간은 4월 8일(목)부터 4월 21일(수)까지 2주간이다.

이와 함께 방과후강사를 대상으로 방역수칙 준수와 코로나19 선제적 진단검사(풀링검사)에 반드시 참여하도록 안내했다.

검사기간은 4월 8일(목)~4월 10일(토)이며, 무료검사로 각 시·군에서 이뤄진다.

특히 방과후학교 강사를 대상으로 각종 모임 최대한 자제, 유증상 시 수업 금지·선별진료소 방문 검사, 학교 출입 전 교육부‘건강상태 자가진단’앱을 활용해 반드시 자가 진단을 실시할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