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력 낮아 유치 가능성 적다" …市, 한국 섬진흥원 유치 포기
상태바
"경쟁력 낮아 유치 가능성 적다" …市, 한국 섬진흥원 유치 포기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4.07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청 청사/사진=군산시
군산시청 청사/사진=군산시

군산시가 한국 섬진흥원 유치를 포기했다.

군산시에 따르면 이 달 행정안전부의 한국섬진흥원 선정 결과를 앞두고 지난달 말 유치 공모를 취하했다.

시는 지난 2월 비응도 일대를 앞세워 공모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당시 시와 함께 전남 목포시와 신안군, 경남 통영시와 남해군, 충남 보령시와 홍성군, 인천 중구와 옹진군 등 9곳이 경쟁에 나섰다.

시가 한국섬진흥원 유치를 포기한 것은 타 지역에 비해 경쟁력이 낮은데다 준비간도 짧아 유치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해서다.

목포시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섬(2,679개)이 분포하고 있는데다 섬의날 제정과 한국 섬 진흥원 설립에도 중심 역할을 해왔다. 경남 통영 역시 530여 개의 섬 보유량과 함께 섬의 역사성, 섬의 유형별 조사연구 가능성 등을 강조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 “타지역의 경우 섬에 관한 연구도 과거에서부터 지속하고, 인근 지자체와 교류 등 추진해온 만큼 우리 시가 선정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보고 공모를 취하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