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 검거 도운 30대 시민에게 경찰서장 감사패
상태바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 검거 도운 30대 시민에게 경찰서장 감사패
  • 투데이 군산
  • 승인 2021.01.22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서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을 붙잡는데 도움을 준 30대 시민에게 경찰서장 감사장이 주어졌다.

군산경찰서(서장 최홍범)는 22일 도모씨(38)에게 이 같은 공로로 경찰서장 감사장을 전달했다.

도씨는 얼마 전 군산의 한 금융기관 주차장에서 한 남성이 기존 대출을 상환한다며 채권팀 직원이라는 다른 남성에게 현금 뭉치가 든 봉투를 건네주는 것을 목격했다.

도씨는 이를 '보이스 피싱'이라고 직감하고, 곧바로 경찰 112에 신고해 현금수거책 조직원을 검거하는데 도움을 줬다.

한편 군산경찰은 "최근 보이스피싱은 대포통장 단속으로 계좌를 이용할 수 없게 되자 채권 회수팀을 사칭해 직접 현금을 받아가는 수법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어떠한 경우에도 기존 대출금을 현금으로 직접 상환하는 경우가 없기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