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감염경로 불분명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6~7명 꼴
상태바
올들어 감염경로 불분명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6~7명 꼴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1.13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사진=군산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사진=군산시

 

올들어 감염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다.

군산시에 따르면 작년부터 올해 이달 13일까지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모두 135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감염경로를 찾아내지 못해 현재까지 '조사 중' 인 확진자가 23명이다.

이는 지역 전체 확진자의 약 17%에 달하는 셈이다.

하지만 올들어서는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 발생한 12명(#124~#135)의 확진자 중 감염경로가 명확지 않은 확진자가 약 67%인 8명이나 된다.

작년에 발생한 확진자 123명 중 약 12.1%(15명)만이 감염경로를 찾지 못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의 비율이 많아졌다는 것은 보건당국이 확인하지 못하는 감염원이 상당수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때문에 시 보건당국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누구라도 언제, 어디서나 이른바 '깜깜이' 감염이 될 수 있어서다.

시 관계자는 "올들어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다"며 "그런 만큼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