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통 거리, 전국 도시재생 우수사례 발표대회 최우수상 쾌거
상태바
우체통 거리, 전국 도시재생 우수사례 발표대회 최우수상 쾌거
  • 투데이 군산
  • 승인 2020.10.14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체통거리를 찾는 관광객들이 늘면서 새로운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다./사진=군산시
우체통거리를 찾는 관광객들이 늘면서 새로운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다./사진=군산시

 

우체통거리가 도시재생 우수사례발표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군산시는 국토교통부가 공동주최한 2020 도시재생 산업박람회의 도시재생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우체통거리의 주민주도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상권회복 및 경관활성화에 기여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우체통거리는 버려진 폐우체통을 활용해보자는 주민의 작은 아이디어로 시작했다.

작년에 소규모 재생사업에 선정돼 손편지 축제 및 우체통거리 주민거점공간을 조성하기까지 주민협의체인 ‘군산 우체통거리 경관협정운영회’가 기획, 사업시행 등 적극 참여해 우수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우체통을 형상화한 홍보관과 NFC칩을 활용한 '말하는 우체통'은 특색있는 콘텐츠로 방문객의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이번 수상으로 더 많은 타 지자체의 관심과 방문이 예상된다.

이기만 도시재생과장은 “주민과 행정의 협력을 통해 좋은 결과를 얻어 매우 뜻깊다.”며 “우체통거리 뿐만 아니라 우리시 도시재생 주민공동체의 도약과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0년 제3회 손편지축제의 세부행사인 코로나19 극복을 주제로 한 '손편지 쓰기대회'의 수상작이 군산시청 시민갤러리에 14일부터 오는 23일까지 8일간 방역지침을 지키며 전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