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신영대, "일자리 숨은 공신 ‘스마트공장’ 산업단지엔 없었다"
상태바
[국감] 신영대, "일자리 숨은 공신 ‘스마트공장’ 산업단지엔 없었다"
  • 투데이 군산
  • 승인 2020.10.1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공장 취업유발 연 2만 명 추산... 국가 혁신성장사업 중 가장 높아
높은 효과에도 산단 내 기업 스마트공장 보급률은 7.6%에 불과
신영대 의원, “산업 혁신역량 제고 위해 산단 보급 박차 가해야”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의원이 국회 예산정책처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3년간 스마트공장으로 인한 부가가치유발효과는 2조 6808억원, 취업유발효과는 총 3만 6341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정부가 추진하는 혁신성장 사업인 3대 전략투자 사업과 8대 선도사업을 통틀어 가장 높은 수치다.

특히 스마트공장의 취업유발인원은 2020년에만 2만956명으로, 2018년(4752명), 2019년(1만633명)과 비교해 매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고용창출 효과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

생산유발효과에서도 스마트공장은 6조 1024억원으로 7조 3050억원을 나타낸 미래자동차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에너지신산업이 4조 5920억원, 데이터·AI경제가 2조 3237억원 순이었다.

신영대 의원은 “스마트공장이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의 숨은 공신이라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중소벤처기업부의 2019년 스마트공장 보급사업 성과분석'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7800개 제조기업에서 생산성 30% 향상, 고용 4% 증가, 불량률 43% 감소, 제조원가 16% 절감의 효과가 발생했다.

이에 스마트공장 도입을 통해 생산성과 고용이 늘어나는 긍정적 효과가 입증된 만큼 생산·수출·고용에서 일제히 하락세를 보이는 국가산단의 활력을 끌어올리려면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2020년 2분기 기준 국가산단의 생산액과 수출액, 고용인원은 5년 전과 비교해 각각 21.2%, 37.5%, 10.3% 감소했다.

그러나 생산 및 취업 유발효과에도 산단 내 기업의 스마트공장 보급률은 7.6%(2019년 기준)에 그치고 있다. 특히, 최근 스마트그린산단으로 지정된 7개 단지의 보급률은 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자료를 통해 입주기업들이 아직 영세성을 벗어나고 있지 못하는 상황에서 기존 산업구조를 유지하려다 보니 디지털 인프라 구축이 미흡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신영대 의원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스마트공장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정부가 스마트그린산단을 K-경제 핵심전략으로 추진하는 만큼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