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에 국내 대기업 최초로 2조원 투자 본격화하나?
상태바
새만금에 국내 대기업 최초로 2조원 투자 본격화하나?
  • 투데이 군산
  • 승인 2020.09.16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SK컨소시엄 선정
새만금개발청, SK컨소시엄과 유니콘기업 육성 협력키로
창업 클러스터 조감도
창업 클러스터 조감도
데이터센터 조감도
데이터센터 조감도

 

새만금에 국내 대기업 최초로 2조원 투자가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새만금개발청(청장 양충모)은 16일 창업클러스터 구축 및 데이터센터 유치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사업자 공모 결과, 우선협상대상자로 약 2조 원 규모의 투자를 제안한 SK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새만금청은 사업제안서의 현실성, 구체성, 새만금 내부개발 촉진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SK컨소시엄을 선정했다는 설명이다.

앞으로 협상을 거쳐 오는 11월경 사업협약 및 사업자지정 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투자형 발전사업'은 첨단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창업 클러스터와 글로벌 정보통신(IT) 기업을 겨냥한 데이터센터 등 총 6000억 원 이상의 투자사업에 대해 수상태양광 발전사업권 200MW(메가와트)를 투자혜택(인센티브)으로 부여하는 사업모델이다.

이 사업은 새만금의 광활한 용지와 일조 여건 등을 전략적으로 활용해 태양광 발전사업을 마중물로 첨단산업 기업을 유치하고 새만금 개발을 촉진하는 것이 목표다.

SK컨소시엄은 이번 공모에서 약 2조 원 규모의 직접투자 및 투자유치 계획을 제안했다.

먼저, 창업클러스터 구축이다.

산단 2공구에 공동체(커뮤니티) 역할을 하는 복합도서관을 기반으로 융합형 생산공간 및 지원공간 등을 구성해 총 3만3000㎡의 창업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사업기간(20년)에 누적 300여 개 기업을 유치 및 육성할 계획이다.

창업 및 유치 기업에는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 로컬라이즈 군산 등 창업클러스터 운영 경험을 활용해 기업의 목표와 현황, 성장단계를 고려한 맞춤형 지원을 추진한다.

다음은 데이터센터 투자유치이다. 새만금의 풍부한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RE100* 활용) 산단 5공구에 세계 최고 수준의 3高(고확장성, 고성능, 고안정성) 시스템을 갖춘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오는 2029년까지 구축하고 관련 투자를 유치해 아시아 데이터센터 허브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데이터센터에 최적화된 전력 기반시설을 설치하고 데이터센터 4개 동을 `24년까지 1단계로 완공하며, 2단계로 `29년까지 16개 동으로 확장 조성할 계획이다.

더불어, 그동안 새만금에 첨단기업 유치의 장애요소로 지적되어 온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시설 부족문제의 개선을 위해 해저케이블 및 광통신망 구축도 추진된다.

SK컨소시엄이 최종 사업자로 지정될 경우, 현대중공업 가동중단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큰 활력소가 될 전망이다.

우선, 창업 클러스터 및 데이터센터 구축을 통해 300여 개의 기업유치와 더불어 2만여 명의 누적 고용창출이 기대된다. 또한, 20년간 약 8조 원 이상의 경제 파급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특히 새만금의 전략산업이 기존의 화학, 자동차 등 중후장대 산업 중심에서 인공지능(AI), 데이터개발·보안, 사물인터넷(IoT), 킬러콘텐츠 창출 등 지능형·스마트 산업 분야로 확장되어 4차 산업을 중심으로 급속히 재편될 것으로 기대된다.

SK컨소시엄은 “새만금개발청과 함께 첨단 분야의 벤처기업을 발굴․육성하고 10년 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조 원 이상 기업)을 1개 이상 탄생시키겠다는 목표를 향해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이번 SK컨소시엄 투자유치는 그동안 침체된 지역 분위기를 일거에 반전시키는 기회가 되고, 이를 계기로 본격적인 대기업 투자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또 “이번 사업의 성과를 토대로 새만금의 재생에너지를 지렛대 삼아 해양레저파크 및 복합산업단지 조성 등 혁신적인 전략을 펼쳐 나가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