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해경, 도서지역 중계국 안테나 추가 설치에 나섰다
상태바
군산해경, 도서지역 중계국 안테나 추가 설치에 나섰다
  • 투데이 군산
  • 승인 2020.09.15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해경 청사
군산해경 청사

군산해경이 도서지역 중계국 안테나를 추가 설치한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박상식)는 해상에서 안정된 통신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 합동으로 도서지역 기지국 등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현재 군산 섬 지역의 경우 고군산군도를 중심으로 총 5개의 중계 안테나가 설치되어 있으며 작년부터 해상 LTE통신망 품질 향상을 위해 관련 장비의 최신화가 진행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직도와 연도 인근 등 일부 해상은 통신 신호가 미약하거나 혼선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해경 등은 일부 도서지역에 각 900Mhz대 중계국 안테나 추가 설치를 진행하고 있다.

해경 경비함의 경우 인공위성을 통해 안정된 통신을 확보할 수 있지만 기타 선박은 중계 안테나를 통한 초단파 무선 통신기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소형 어선(선외기)과 레저보트의 경우에는 휴대전화가 유일한 통신수단이기 때문에 통신 난청지역이 발생하게 되면 구조요청 지연 등 해양사고 대응에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해경은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군산해경은 관계기관과 수차례에 걸쳐 군산 인접 바다의 통신 음영 구역을 조사하였으며, 이르면 10월부터 중계 안테나를 늘려 원활한 통신이 가능할 수 있도록 조치해나갈 방침이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바다에서 통신은 곧 생명과 직결되는 아주 중요한 안전요소다″며 ″이번 개선작업을 통해 보다 신속한 구조대응 시스템을 만들고 일반 레저활동자, 어업인들에게도 해상에서 전화품질 향상 등에 기여할 것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