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신 전기차 위탁 생산 '바이톤' 대체 사업계획서 시에 제출
상태바
㈜명신 전기차 위탁 생산 '바이톤' 대체 사업계획서 시에 제출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0.09.14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6월 명신 투자협약 체결식./자료사진
지난해 6월 명신 투자협약 체결식./자료사진

 

㈜명신이 중국 바이톤의 경영난으로 전기차 위탁생산과 군산형 일자리사업에 차질이 예상되자 대체사업계획을 군산시에 제출했다.

군산시 관계자는 최근 ㈜명신으로부터 바이톤 위탁생산 차질에 따른 대체 사업계획서를 제출 받았다고 밝혔다.

대체 사업계획서에는 바이튼을 대체할 7~8개 정도의 국내외 전기차 업체와 위탁생산을 협의 중이라는 내용이 담겨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가운데 1~2개 업체는 가시적 성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럴 경우 ㈜명신의 위탁생산은 당초 내년 4월에서 3~4개월 늦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시와 전북도는 ㈜명신에 대한 대체 사업계획서를 제출받아 검토한 결과, 사업의 구체성이 부족한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이 달말까지 대체 사업계획서를 산업부에 제출할 계획이었지만 보완작업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