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도심 관통하는 2㎞의 경포천 '서래 숲길' 만들어진다
상태바
내년 도심 관통하는 2㎞의 경포천 '서래 숲길' 만들어진다
  • 투데이 군산
  • 승인 2020.09.1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래숲길 조감도/출처=군산시
서래숲길 조감도/출처=군산시

 

도심을 관통하는 숲길이 만들어진다.

군산시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총사업비 18억원을 들여 경포천 일부 구간인 경장동 송경교에서 수송동 원협 공판장 2km에 경포천 서래숲길 조성사업을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서래숲길은 경포천을 이용하는 시민이 늘어나고 있지만 녹음이 부족해 여름철 폭염과 미세먼지에 취약한 점을 해소하고 단절된 녹지축을 연결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시는 이 구간 양 방향 인도를 따라 테마 산책길과 꽃길을 조성하고 하천 둔치에는 유채꽃밭을 조성해 오가는 시민들에게 그늘과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수목 식재로 인해 좁아지는 일부 구간에는 데크를 설치해 도보 시 어려움이 없도록 하고 수목의 종류도 다양하게 선정해 계절별 아름다운 산책길이 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올해에는 도시숲과 조림사업 집행잔액을 활용해 1차적으로 수송동 한라비발디 아파트 뒤쪽부터 시작하고 내년에는 도비 보조를 받아 나머지 구간 조성을 마치기로 했다.

심문태 산림녹지 과장은 “경포천 서래숲길은 군산시 도심을 관통하는 군산의 대표 얼굴 중에 하나인 만큼 하천을 따라 녹음이 가득한 산책길을 조성해 시민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래숲길 이름은 서울로 가는 포구라는 뜻의 슬애포구 또는 서래포구로 불렸던 경포(京浦)의 옛 이름에서 착안하여 지은 이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