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구저수지에 토종 붕어 우량 종자 4만마리 방류
상태바
옥구저수지에 토종 붕어 우량 종자 4만마리 방류
  • 투데이 군산
  • 승인 2020.09.0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붕어. 사진 출처=국립생물자원관 생물다양성정보, 한반도 생물자원 포털(SPECIES KOREA)
붕어. 사진 출처=국립생물자원관 생물다양성정보, 한반도 생물자원 포털(SPECIES KOREA)

 

군산 옥구 저수지에 붕어 4만마리가 방류된다.

전라북도 수산기술연구소는 생태계 서식환경 변화와 무분별한 어획 등으로 감소하고 있는 토종 붕어의 자원 증강을 위해 10일과 11일 이틀에 걸쳐 우량종자를 방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 수산기술연구소는 군산 옥구저수지 4만 마리를 비롯해 부안 유유제 4만마리, 익산 낭산저수지 4만마리, 완주 만경강 4만마리, 장수 금강 4만마리, 순창 섬진강 4만마리, 무주 남대천 3만마리 등 도내 7개 시군 하천과 저수지에 모두 27만 마리를 방류한다.

방류하는 붕어 종자는 수산기술연구소에서 자체 보유한 어미로부터 자연 채란으로 수정란을 얻은 후 엄격한 사육관리를 통해 4cm 이상 성장시킨 것으로, 방류 후 2~3년 정도 지나면 약 20cm 크기로 성장해 도내 농·어업인이 약 4억 원의 소득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붕어는 매운탕, 찜, 진액, 약용 등 그 이용도가 높아 어업인 및 낚시 유어객들에 의한 포획 강도 상승과 더불어 수질 오염 및 육식성 외래어종에 따라 자원량이 감소하고 있어 이를 만회할 수 있는 하천 생태계 복원과 균형 회복을 위한 붕어 종자 방류사업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그동안 전라북도 수산기술연구소에서는 2001년부터 지난 해까지 약 493만 마리의 우량 토종붕어를 도내 하천 및 저수지에 방류해 내수면 생태계 보전에 힘써왔다.

전라북도 전병권 수산기술연구소장은 “이번에 방류하는 붕어 종자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다양한 종자를 방류할 예정이며, 코로나19로 위축된 농·어업인의 소득증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방류사업 외에 새로운 양식기술 개발과 보급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