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公論化의 場 '2024 정책장터, 우리들의 군산' 6일 시청서 개최
상태바
시민 公論化의 場 '2024 정책장터, 우리들의 군산' 6일 시청서 개최
  • 최은경 시민기자
  • 승인 2024.07.02 09:18
  • 기사수정 2024-07-02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 정책 장터 우리들의 군산'이 이달 6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시청서 열린다.

군산시는 "민선 8기 2주년 첫 주를 '숙의 민주주의 주간'으로 정하고 이러한 정책 장터를 마련한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이번 정책장터에서 시민이 제안한 의견과 내용을 검토하여 향후 분야별로 시책화할 계획이다.

이번 장터는 시민의 시정 참여 확대 및 정책 체감도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지역의 현안 발굴과 시민토론 및 정책 제안을 통한 민주 시민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소통 자리다. 

특히 그동안 시민 제안이 직접적인 참여가 어려운 상황에서 이뤄졌던 것에 반해 이번 장터는 시민들이 현장에서 직접 정책을 제안하고 공론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사전에 선정된 시민 우수제안 9개 중 시민들의 현장 투표를 거쳐 최우수 제안을 결정하는 '내가 뽑는 정책마당', 시장과 시의장 그리고 국회의원이 시민들과 함께 시정 정책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하는 '시민과의 토크 콘서트' 등이다.

또 전남대 철학과 박구용 교수의 '따뜻한 민주주의>를 주제로 한 특강도 마련돼 있다.

이와 함께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평소 생각하는 정책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발표하는 '시민 발언대'와 원탁에 모여 삼삼오오 그룹별 정책을 만들고 제안하는 '왁자지껄 원탁 토론회', 시민이라면 누구나 도전해 볼 만한 '나도 군산 박사(골든벨)' 등이 있다. 

이들 프로그램에 참여를 원할 경우 사전 신청이 필요하다.

신청을 원하는 시민들은 https://www.gunsan.go.kr/main/m140/view/1450838?를 참조하면 된다.

이 밖에 군산시와 각 기관의 관련 정책에 대해 소개하고 시민 제안을 받는 '정책 부스', 내가 사는 지역에 필요한 제안을 군산시 대형 지도위에 붙여보는 '정책 제안 지도' ,시정 현안 문제 해결에 대한 정책 제안을 과거시험과 연계한 '정책 과거시험', 정책과 놀이를 결합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정책 보물찾기' 등의 프로그램들이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다.

시측은 “처음 개최되는 정책 장터를 통해 다수의 시민 의견을 현장에서 듣고 논의하는 숙의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공론장을 만들어 가겠다”며, “시민의 참여로 완성되는 행사인 만큼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