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고향사랑기부금 전국 比 약 1.6배 많은 4억5천…'제도 보완' 과제
상태바
작년 고향사랑기부금 전국 比 약 1.6배 많은 4억5천…'제도 보완' 과제
  • 정영욱 기자
  • 승인 2024.05.24 10:00
  • 기사수정 2024-05-24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답례품 신청 주요품목… 상품권· 쌀· 단팥빵· 박대· 꽃게장 등 순
기부절차 간소화· 법인기부 허용· 지자체 자율성 보장 등 개선해야
군산시가 고향사랑기부 작년 기부금이 약 4억5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군산시의 고향사랑기부제 홍보활동/ 자료사진= 투데이군산
군산시가 고향사랑기부 작년 기부금이 약 4억5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군산시의 고향사랑기부제 홍보활동/ 자료사진= 투데이군산

지난해 1월부터 시행한 군산고향사랑기부제가 2년차를 맞아 초기의 문제점을 차츰 극복, 정착을 향한 바쁜 손놀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향사랑기부에 대한 지역별 이용현황은 전국으로 확대되고 있고, 이용연령층은 경제활동이 왕성한 세대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어 향후 기대감을 낳게 하고 있다.

하지만 이를 좀더 궤도를 올리기 위해선 기부절차 간소화와 법인 기부 허용, 지자체의 자율성 보장 등과 같은 제도적인 보완은 물론 경쟁력이 있는 답례품 개발이 과제로 등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에 따르면 군산고향사랑기부액은 작년 4억4,863만원(3,758건)이었고 올해 4월말까지 총 7,324만원(650건)이었다. 이는 작년 전체의 16.3%에 불과하지만 하반기에 집중되는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비관적인 실적은 아니라는 분석이다.

여기에다 작년 군산고향사랑기부액이 전국평균 2억7,000만원 보다 크게 웃돌았다는 점에서 시행 첫해 성적표치고는 의미가 작지 않다.

작년 기부행태 관련 통계를 살펴보면 이렇다.

금액별 기부 건수를 보면 전액 세액공제 한도인 10만 원 이상 기부 건수가 3,448건(총 기부 건수의 91.8%)으로 가장 많았고 10만원이하 286건(7.6%), 100만원이상 24건(0.6%) 등이 뒤를 이었다.

연령대별로는 △ 40대가 32%로 가장 많이 이용했고 △ 30대 27% △ 50대 26% △ 20대 8% △ 60대이상 7% 등의 순으로 이뤄졌다. 경제활동이 활발한 30~ 50대층이 전체의 85%를 차지, 주요 공략층에 대한 전략적인 접근이 이뤄져야 한다는 예기다.

지역별로는 경기권이 24%를 차지한데 이어 서울 22%, 전북 21%, 인천 4%, 경북 4%, 충남 4% 등의 지역에서 주로 이용했다.

답례품 신청건은 쌀 780건(24%), 단팥빵 518건(16%), 박대 507건(16%), 상품권 334건(10%) 젓갈 226건(7%), 생선구이 178건(6%), 멸치 144건(4%), 짬뽕 142건(4%), 울외장아찌 131건(4%), 보리 111건(3%) 등으로 이뤄졌다. 이들 답례품비를 환산하면 1억847만원에 달했다.

다만 올 4월말까지 고향사랑기부 지역별 이용현황을 보면 전북이 40.2%를 차지했고 다음으로 경기 14.8%, 서울 14%, 경북 8.3%, 전남 4.9%를 차지해 조금씩 변화되고 있어 향후 흐름에 대한 분석이 필요한 상황이다.

답례품의 제공자는 주로 농·어민과 중소기업인데 답례품 제공과 판매가 지역의 생산자와 전국의 기부자를 직접 연계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고향사랑 기부제를 지난 1년간 시행한 결과 당초 제도 취지대로 지역재정 확충, 시민편익 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사회 문제해결에 도움이 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는 고향사랑기부가 집중되는 연말정산 대비 시즌(11~ 12월)에 집중적인 홍보와 함께 기부자 감사 편지 및 이벤트 등 재기부 유도에 힘을 쏟고 있다.

여기에다 재경시민회와 각급 학교 동창회 등 출향인 관련 단체를 적극 활용하는 한편 박람회 및 축제 홍보 부스 운영할 때에 용역계약을 통한 전문인력 활용, 특색있는 고량사랑기부 답례품 발굴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이 제도의 운영상 걸림돌은 여전하다. 그 핵심은 고향사랑기부제의 운영과 제도적인 보완장치 마련이 시급하다는 점이다.

당장 필요한 것은 복잡한 기부절차의 간소화는 물론 법인 기부 허용, 정부중심의 사업 추진이 아닌 지자체 자율성 보장 등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다.

전문가들은 “일본의 고향납세제처럼 자율성을 최대한 확보해 창의적인 답례품 개발과 지정기부, 전략적 홍보 등과 같은 지자체들의 제도 운영 주도권을 부여함은 물론 민간의 자발적인 참여를 독려하는 방안 마련 등과 같은 활성화 대책이 적극 발굴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2023년 1월부터 시작된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현재 주소지를 제외하고 자신의 고향이나 원하는 지방자치단체에 일정액을 기부하여 세액 공제 및 답례품등의 혜택을 받는 제도이다.

지자체는 기부금을 주민복리 증진사업에 사용할 수 있다. 기부는 온라인(고향사랑e(이)음)과 오프라인(NH농협은행)으로 참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