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자치 시민연대 "市, 공공사업장 및 도급사업현장 안전관리 강화해야"
상태바
참여자치 시민연대 "市, 공공사업장 및 도급사업현장 안전관리 강화해야"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4.05.13 10:48
  • 기사수정 2024-05-1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자치 군산시민연대 로고/출처=참여자치 군산시민연대
참여자치 군산시민연대 로고/출처=참여자치 군산시민연대

참여자치 군산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가 군산시 공공사업장 및 도급사업현장 안전관리를 강화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민연대는 13일 논평을 통해 이 같이 주장한 뒤 "군산시가 중대시민재해에 선제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전주 리사이클링 가스 폭발사고와 익산시 신청사 공사현장 낙하물 등 잇단 인명사고 발생에 따른 것이다.

군산시 공공사업장과 도급사업현장 등도 결코 안전지역이 아니라고 판단한 것이다. 

앞서 군산 역시 2022년 10월 군산시 하수관거 금광동 공사현장과 2017년 6월 하수관거 정화조 정비작업 중 노동자들이 숨지는 사고를 겪었었다. 

이런 가운데 시는 올해 군산시 소속 사업장의 중대재해 제로화' 목표로 관과소, 읍면동에 72명의 관리감독자를 부서장으로 선임했다. 또 법정교육을 전문강사의 경험담과 지자체 신고사례를 중심으로 해 책임성과 경각심을 높이려 하고 있다. 

하지만 시민연대는 "이 것만으로는 경각심이 높아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시장의 안전사고 예방의지와 함께 공직사회 전체가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행동으로 실천해야 가능한다고 주문했다. 내부 경각심이 없는데 군산시 관내 사업장이나 공공시설, 도급현장 안전에 관심을 가질 수 없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에 시민연대는 "시는 공공사업장과 도급사업 현장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사업장에 대한 지원을 위한 예산편성과 공동 대책 수립, 지속적인 점검과 안전교육, 사업장 및 중대재해 위험지역에 대한 정보를 정확하게 확인하고 대비책을 마련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대샌업재해와 중대시민재해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치 않도록 시와 사업장, 경영책임자들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민들의 안전의식 고취와 안전문화 확산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