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우 도의원 발의 '태권도 국가무형유산 지정 촉구 건의안' 도의회 채택
상태바
문승우 도의원 발의 '태권도 국가무형유산 지정 촉구 건의안' 도의회 채택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4.04.19 12:36
  • 기사수정 2024-04-19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 문승우 의원(군산 4선거구)/사진=문승우 도의원
전북도의회 문승우 의원(군산 4선거구)/사진=문승우 도의원

문승우 도의원이 발의한 '국기 태권도, 국가무형유산 지정촉구 건의안'이 도의회 임시회에서 채택됐다. 

전북특별자치도의회는 19일 제408회 임시회를 열어 이 같은 건의안을 통과시켰다.  

건의안에 따르면 태권도는 한류문화의 원조로 1959년 국군 태권도 시범단의 해외파견을 기점으로 정부와 민간에서 태권도 사범을 전 세계에 파견해 현재까지 4천여 명 이상이 활동 중이다.

민간 외교 및 홍보대사 역할을 하고 있고, 213개국 1억 5천만 명 이상이 수련하는 세계적인 무예 종목이다.

올림픽에서도 2000년 시드니올림픽 정식 종목 채택 이후 향후 2028년 LA올림픽까지 8회 연속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겨뤄지게 됨으로써, 스포츠 분야에서는 우리나라 국위 선양에 크게 기여하는 전무후무한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태권도는 스포츠 종목 중에서  '태권도 진흥 및 태권도공원 조성 등에 관한 법률'(약칭 태권도법)이라는 개별 법률이 제정되어 시행되고 있는 유일한 사례이기도 하다. 

특히  태권도법에는 '대한민국 국기는 태권도로 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하지만 이러한 태권도의 국내외적인 위상과 가치에도 불구하고 태권도는 2016년 전북특별자치도 무형유산으로 지정되었을 뿐 아직 국가무형유산으로 지정되어 있지는 않다고 했다.

건의안을 발의한 문승우의원은 “몇 년 전 태권도의 국가무형유산 지정이 추진된 바 있지만 안타깝게 실패한 경험이 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태권도가 단순한 스포츠 종목이 아닌 우리 민족 고유의 정신문화를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전 세계인이 보편적으로 수련하는 무예라는 점을 감안하면 태권도는 국가무형유산은 물론 인류무형유산으로서의 가치를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