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관 앞둔 시민문화회관 한 업체에 장기 20년 사용허가 논란
상태바
재개관 앞둔 시민문화회관 한 업체에 장기 20년 사용허가 논란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4.04.19 11:08
  • 기사수정 2024-04-22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문화회관 외부조감도/출처=군산시
시민문화회관 외부조감도/출처=군산시

군산시가 한 업체에 20년 간 시민문화화관을 사용하도록 허가한 것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군산시의회 한경봉 의원(사 선거구)은 19일 제263회 임시회 5분발언을 통해 시의 이 같은 사용허가 방침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한 의원에 따르면 재개관을 앞두고 있는 시민문화회관은 도시재생인정사업 90억원과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사업 30억원 등 모두 120억원을 들여 리모델링 공사를 마쳤다. 

이런 가운데 시민문화회관 민관협력형 사업과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사업 등 두 가지 사업운영을 모두 '㈜커넥트 군산' 업체가 맡았다. 

이 업체는 당초 두 명이 공동대표였는데, 군산에 거주하는 한 명은 작년 2월 돌연 사임하고, 현재 서울 거주 한 명 만이 단독 대표직을 맡고 있다고 한 의원은 설명했다.  

한 의원은 "이는 공모에 선정되기 위해 군산에서 살고 있는 사람을 속칭 '바지 사장'으로 세운 것 아니냐"고 의심했다. 

특히 한 의원은 이 업체에 20년 장기 사용을 허가한 것에 대한 강한 우려감을 드러냈다.

370억원 가까운 자산을 가진 시민문화회관을 한 업체에 20년 간 맡긴 시의 행정을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2021년 10월 공모 당시 최대 20년이었고, '㈜커넥트 군산'과 우선협상 협약서에도 20년으로 정해진 탓에 변경은 불가하다는 입장만 시가 되풀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따라서 한 의원은 "20년 동안 장기 위탁을 하지 말고, 3년 마다 공고를 통해 재선정하도록 하는 등의 대책이 세워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를 정식 안건으로 상정하고 의회의 심의를 받도록 하라"고 시에 촉구했다.   

시 관계자는 "업체의 시설 투자 규모 등을 감안하면 과도한 위탁기간이라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기위탁에 따른 혹시 모를 사고에 대해 안전장치를 마련하라는 뜻으로 이해되는 만큼 여러 방안을 고민해보겠다"는 취지로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