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 "해수유통 확대를 통해 새만금 생태 복원하라" 건의
상태바
시의회, "해수유통 확대를 통해 새만금 생태 복원하라" 건의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4.04.19 10:35
  • 기사수정 2024-04-23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동완 의원 발의
신시배수갑문/자료사진=군산시
신시배수갑문/자료사진=군산시

군산시의회가 해수유통을 통한 새만금 생태복원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19일 제26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서 서동완 의원이 발의한 이 같은 건의안을 통과시켰다. 

시의회가 이번 건의안을 채택한 것은 2021년 시의회의 촉구로 하루 두 번 해수유통이 이뤄진 결과, 썩어 가던 새만금호의 물이 정화돼 조금이나마 수질을 살릴 수 있었다는 것이다. 

특히 군산의 '수라 갯벌'이 살아나며 멸종위기 동식물과 철새들이 돌아왔고, 그 장관을 보기 위한 관광객의 발길도 늘어나고 있다고 했다. 

시의회는 충남의 '서산 천수만 부남호'를 대표적인 사례로 들었다. 

충남은 매립한 지 40여 년이 지난 '서수 천수만 부남호' 방조제의 일부 구간을 헐고, 바닷물과 배가 드나들게 하는 역간적 사업을 실시해 해양생태 복원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이는 부남호 수질이 농업용수로도 사용할 수 없는 6등급 오염수가 되어 버렸기 때문이다. 

충남의 요청에 따라 정부는 연안 담수호 생태복원 추진사업을 국가사업 대상으로 지정하고 서해안 연안과 하구에 설치한 담수호를 대상으로 역간척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는 것이다.

시의회는 "올해 전북도도 환경부 새만금 유역 제3단계 수질개선대책 중 단기계획이 종료돼 목표수질 달성을 위한 추가대책을 마련하고 중장기 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는 "지금까지 새만금 수질개선대책이 실패했고, 바닷길을 막아 갯벌을 없애고 담수호를 만드는 것이 무모하고 불필요한 일이라는 것이 명확해진 것이며, 새만금 해수유통이 불가피하고 긴급한 사안임을 확인시켜 준 것이라고 시의회는 판단했다. 

따라서 시의회는 이번 건의안에서 "정부와 전북특별자치도는 새만금호 해수유통과 생태복원을 국가사업으로 지정하고 새만금개발의 대전환을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또 "새만금위원회는 새만금 기본계획 재수립 시 해수유통과 생태복원을 위한 계획을 필히 반영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환경부는 새만금유역 제3단계 수질 개선 중장기 대책을 즉각 시행하고 해수유통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