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아파트 미분양 1,245가구…전북 전체 64% 차지
상태바
군산 아파트 미분양 1,245가구…전북 전체 64% 차지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3.01.20 11:10
  • 기사수정 2023-01-25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준공 후 미분양 이른바 '악성 미분양'은 단 한 가구도 없어
전년 동기 比 415배 급증
자료사진
자료사진

군산지역의 미분양 아파트 물량이 1,000가구를 훌쩍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토교통부 통계누리에 따르면 작년 11월 말 기준 군산의 미분양 가구수는 1,245 가구로 집계됐다. 

1년 전 같은 기간 미분양 3가구와 비교하면 무려 415배가 급증한 셈이다. 

미분양은 사업계획 승인권자로부터 분양승인을 받아 일반인을 대상으로 분양을 실시했으나 분양되지 않은 주택을 일컫는다. 

군산의 미분양 물량은 작년 9월까지 3가구를 유지하는 등 안정세를 보여오다 10월 670가구가 쏟아져 나온 것을 시작으로 급격히 확대되고 있다. 

특히 도내 전체 미분양 아파트 1,951가구의 64%에 해당하는 것이다. 

같은 기간 지역별 미분양 물량은 전주 135가구, 익산 340 가구, 김제 146가구 등이었다. 

하지만 준공(사용검사)후에도 분양되지 않은 이른바 '악성 미분양'은 같은 기간 기준 단 한 가구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최근들어 지역 곳곳에 아파트가 크게 늘어났지만 잇단 금리 인상으로 아파트 거래가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