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군산 등 도내에 비 또는 눈…24일 올 겨울 '최강추위' 온다
상태바
설날 군산 등 도내에 비 또는 눈…24일 올 겨울 '최강추위' 온다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3.01.20 06:59
  • 기사수정 2023-01-20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 설 연휴 날씨 요약/출처=전주기상지청
전라북도 설 연휴 날씨 요약/출처=전주기상지청

설날인 22일 군산 등 도내에 비 또는 눈이 내릴 전망이다. 또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부터는 도내 서해안과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고 매우 춥겠다고 내다봤다. 

전주기상지청은 설 연휴 기간인 21일부터 24일까지 기상 전망을 이 같이 발표했다. 

설 연휴 시작인 21일까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권에 들어 대체로 맑겠다. 

다만 이날 아침 기온이 일시적으로 하락한 뒤 낮부터 다시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설 당일인 22일에는 북쪽과 남쪽에서 접근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군산 등 도내 대부분 지역에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23일부터는 북서쪽에서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점차 확장하겠다.

특히 24일은 서해상에서 발달한 눈구름대가 유입되면서 군산 등 서해안과 남부내륙(정읍, 순창)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설 당일까지는 기온이 평년 (일 최저기온 -7~-4도, 일 최고기온 3~4도)과 비슷할 것으로 예측했다. 

23일 오후부터는 기온이 크게 낮아져 24일에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 보다 10도 이상 낮고, 전주 아침 최저기온도 영하 12도가 예상되는 등 도내에 한파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봤다. 

올 겨울들어 가장 강력한 추위가 찾아올 것이란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