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여고 과대·과밀학급 해소 방안?…교육거버넌스委 '상고 일반계 전환' 권고
상태바
군여고 과대·과밀학급 해소 방안?…교육거버넌스委 '상고 일반계 전환' 권고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2.08.05 10:27
  • 기사수정 2022-08-05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교육거버넌스위원회 4일 회의 열어 군산여고 과밀학급 해소방안 협의
사진=군산여고 홈페이지 학교앨범 캡쳐
사진=군산여고 홈페이지 학교앨범 캡쳐

지역 각계각층으로 구성된 군산교육거버넌스위원회가 군산여고의 과대·과밀학급 문제 해소를 위해 군산상고의 인문계 전환을 도교육청에 권고했다. 

군산교육지원청에 따르면 군산교육거버넌스위원회가 지난 4일 학급증설로 교육과정 및 각종 교육활동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산여고의 과밀학급 해소방안을 협의한 결과, 이 같은 방안을 내놨다. 

군산 교육거버넌스위원회는 교육장 등 내부 위원 3명과 지자체, 시·도의원, 시민사회단체, 학부모단체 대표 등 15명으로 구성됐다. 지역의 교육정책 및 각종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역할을 한다.

이날 회의는 군산지역 일반고 남녀 학급수와 신입생 합격자 불균형 심화로 과밀학급으로 편성·운영되고 있는 군산여고의 애로사항을 듣고, 합리적인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군산여고 학급당 학생수는 평균 31명으로 기준인 27명을 크게 웃돌고 있다.

32개 학급 전체가 과밀학급이다.

이로 인해 △수업 및 학생활동 공간 부족 △수업의 질 저하 및 학생 만족도 감소 △코로나19 등 감염병 방역 관리의 어려움 등의 문제를 낳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내년에도 추가 학급증설이 이뤄진다면 수업 공간 부족은 물론 학년별 교실 배치의 어려움, 교실 증축 공사로 인한 학습권 침해, 학생 생활 지도의 어려움이 예상된다.

특히 2007년생 학생들이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2023학년도에는 학생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학교의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도교육청은 그동안 군산여고 과밀학급 문제 해결을 위해 직업계고를 일반계고로 변경하는 학교유형 전환 방안, 남자고교의 남녀공학 전환, 평준화고 확대 등의 안을 검토해왔다.

이에 교육거버넌스위원들은 내년도부터 ‘군산상고 일반계 전환’을‘권고’하기로 했다.

앞서 도교육청은 군산상고 ‘일반계 전환에 따른 불편이 없도록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강화’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도교육청은 교육거버넌스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해당 학교 교육 주체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공론화 과정을 거쳐 빠르면 오는 9월쯤 최종안을 결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